잠수병자료

장비소개

치료법

나의 병상일기

아름다운 제주를 보호합시다

 
HOME > 커뮤니티 > 병상일기
번호 6
제목 07-치료 03일-깊은 잠에서 깨어나다
작성일자 2009-08-29

07-치료 03일-깊은 잠에서 깨어나다

 

이 글은 김 성헌 다이버가 다이빙을 하면서 잠수병에 걸릴 때부터 시작하여 응급 상황과 치료과정 그리고 제주 의료원에서 고압 산소 치료를 받으면서 고마우신 의료원 종사자 분들에게 고마움과 나의 소감을 치료가 끝 날 때까지 글을 쓰기를 할 예정으로 시작 합니다

글쓴 날자 2009년 08월 18일

3번째 챔버 치료
시직시간 : 20080817-16시    
끝난시간 : 20080817-22시
이용시간 : 6시간
몸 감각 상태  : 레벨8-1 ,  치료후 : 레벨 6
치료전 신체상태 : 겨우 기대어서 설수는 있지만 이동이 불가능 하다
치료후 신체상태 : 기대어서 왼발은 옮길 수 있고 오른발은 끌들이 이동 가능
치료전 어지러움 : 앉아 있기가 불편하다 식사도 몿 한다 옆구리 통증이 온다
치료후 어지러움 : 앉아 있을 때 생기던 어지러움이 대부분 사라졌다. 그래서 컴도 한다
누워서똥코힘 : 10%  치료후 :60%
초기압력 : 160ft

6시간 쳄버실 치료 한다
160ft에 들어 갈 때는 레벨 8-1로 들어갔는데 30분 경과 후 레벨 7로 떨어진다.
그러다가 60ft로 감압을 하면 레벨 8로 상태가 나빠졌다가 30분 경과하면 레벨 7로 다시 호전되고
다시 한 시간 후 30ft로 감압 전에는 레벨 6으로 됐다가 30ft로 감압을 하면 레벨 7로 된다.
그리고서 30분 후 레벨 6에서 0ft 로 감압 전에 레벨 5로 되면서 똥코힘은 60%로 된다.
완전 감압이 되면 레벨 6으로 돌아 왔지만 다리 힘과 똥코힘은 레벨 5일 때 그대로다

0817-23시
쳄버실 치료가 끝나고 한 시간 후 레벨 7로 되돌아 갔다.
그러나 다리 힘은 레벨 5일 때 그대로 힘이 남아 있다

0818-04:30분
0817-22시에 쳄버실에서 나와서 입원실에서 30분 동안 마스크를 끼고 산소 호흡 하다가 보조 산소 호흡  하며서 잠에 든다 .의식이 있는 선 잠이지만 계속 자다가 깨어보니 땀도 나있었지만 상태가 레벨5다
보통 때였으면 7+가 되야 하는데
원인은 3종류 일 것 같다.
산소,잠,온도 인데
오로지 산소였으면 잠들기 30분 전에 효과가 나야 한다.
그럼 잠? 아니다. 오로지 잠이면 쳄버실 치료가 필요 없겠다.
쳄버실에서 가끔 느낀 것이지만 산소를 마시는 동안 졸지 말아야 하는데,깜빡 한다. 그러면 개운하다.
그래서 다음 쳄버실에 갈 때는 선 잠을 자봤으면,잠을 자면 호흡량이 적어서 산소로 혈액 속에 녹아 있는 질소를 밀어 내는 양이 적겠지만 설비 물 배관에서  굴곡이 있는 배관에 공기방울을 제거를 할 때 큰 기포는 수압을 높이 하여 뻬 내지만 작은 기포는 수압이 높으면 기포는 소용돌이를 일으키면서 그곳에 멈춘다.그리하여 수압을 약하게 하여 밀어내면 작은 기포가 딸려 오는데 사람 체내의 질소와 산소도 무게가 비슷한 화학기호 1번 차이 기포이기에 휴면을 취하면서 산소를 주입하면 산소와 질소가 어울려서  더 잘 나오는 것은 아니지?
온도는 다이버들이 다이빙을 한 후에는 찜방에 가면 안 되는 이유가  혈액 속에 녹아 있는 질소가 부풀어 기체화 되어 따로 놀면 혈관이 막힌다고 하는데 그럼 쳄버실에 온도를 조금 높여서 치료를 하면 나은 것은 아닌지?(사실은 아니다) 그렇다면 160ft까지 내려가면서 질소 알갱이를 작게 만드는 것과 모순인가?
모르겠다 잠에서 깨어나지 지금까지 상태중에 최고이다 다시 나빠 지기 시작 하겠지만.

0818-14:50분
앉아서 있는 시간이 많아 졌지만 엉덩이 살이 무감각해 지는 정도인지 어저께 처럼 식사하는 시간도 앉지 몿 하여 있을 정도가 아니다 많이 좋아졌다 휠체어 타고 산책도 다녀왔고 혼자 면도도 할 정도로 좋아 졌다 옆에 간병인이 필요성이 없다 혼자 있는게 편하다.
지금 감각은 레벨 6정도이다 레벨 6보다 더 나쁘기는 한데 신체적 힘이 생기고 어지러움이 없으니 그전 레벨 6 보다 더 상쾌하다

첨부파일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

동심의 세계에서 자연과 내면의 마음을 털어 놓으면서,아름다운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이 머무는 곳

이곳 만든이가 직접 경험하거나 수집한 자료이므로 상용으로 사용하시기를 자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