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병자료

장비소개

치료법

나의 병상일기

아름다운 제주를 보호합시다

 
HOME > 커뮤니티 > 병상일기
번호 27
제목 27-치료 23일-더 이상 있으면 육체적인 치료보다 정신적이 병이 나겠다
작성일자 2009-09-05

27-치료 23일-더 이상 있으면 육체적인 치료보다 정신적이 병이 나겠다

 

이 글은 김 성헌 다이버가 다이빙을 하면서 잠수병에 걸릴 때부터 시작하여 응급 상황과 치료과정 그리고 제주 의료원에서 고압 산소 치료를 받으면서 고마우신 의료원 종사자 분들에게 고마움과 나의 소감을 치료가 끝 날 때까지 글을 쓰기를 할 예정으로 시작 합니다.

23번째 챔버 치료

시작시간 : 20090905-16:00
끝난시간 : 20090905-18:00
이용시간 : 2시간-5단계
초기압력 : 60ft

 

지금 올리는 글은 오늘 오전에 쓴 글 입니다.내일 올리면 모 간호사님에게 오해가 있을까봐서 지금 올립니다.

오늘은 토요일 내일은 치료가 아무 것도 없는날 이곳에 있는 23일만에 처음 돌아오는 환자로서 휴일.
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하는 것도 여기까지가 한계이다.
가장 큰 이유는 내가 환자로서 의무감이 부족한 것이고,두번째는 의료원 편이 시설이 부족해서 내같이 정신적,육체적 상태가 좋은 사람은 머물고 있으면 정신병이 걸릴 것 같다는 것이다.
이곳 의료원은 정신적 육체적 상태가 나빠 요양 차원에서는 좋은지 모르지만 신체적 일부 치료를 위하여 입원해 있으면 편이 시설이 없어 감옥살이다.
할 일 없는 밤에 외출도 안되니 TV를 보든가 (이곳 유일한 편의시설임) 잠을 자든가 둘중에 하나만 할 수 있다.또 있죠.독서,그외는 아무리 생각을 해도 없는 것 같다.그러니 정신병은 아니지만 무기력 병이 나겠다.이곳에 입원해 있는 환자분들 대부분이 노인들이니 병원측이나 보호자 측이나 원한는게 재생을 하기보다는 시간을 흘려 보내는 무기력이 가장 좋은 치유방법일 것이다.
이곳 환자는 외출을 하는 환자가 없다.내가 아니면,이곳이 생활이 터전이 되버린것이다.
현시대 그렇게 만들었겠지,저가 어릴때는 주위에 이곳에 입원해 있는 환자보다 더 심한 환자분이 집에서 입원해있는게 아니라 기어다니면서 집안 식구들인 자식들이밖에 일 나가면 집안 청소를 하는 분들을 뵈였었다.
지그 그런게 되면 주위에서 식구들을 욕을 한다.
그러니 이곳에 와보니 휠체어 타고서 의료원 내부를 돌아다니며 시간을 흘려 보내는 환자들을 여럿뵈였다.
그러나 그분들의 얼굴에는 저가 어릴때 뵈였던 기어다니면서 집안 청소를 하는 분들이 자기 할 일은 한다는 표정을 볼 수 없이 언제면 갈려니 하는 희망없는 무 표정이었다.삶이라는 욕심이 육체를 누르고 있는 것 이다.
그래서 내 같은 이곳에는 나이롱 환자는 이곳에 머물 수 없다.
오늘 아침도 외출 문제로 충돌이 간호사님과 있었다.
내일은 일요일인데 이번주에는 저도 어느 정도 완치가 되어 일요일까지 이곳 쳄버실 종사자들분이  출근하여 쳄버 치료하기도 미안하고,이번주 일요일은 제주도 특유이 벌초 시즌이 돌아와서 일가 친족들이 모여서 벌초를 가야 하기에 내도 외출할려고,  어저깨 금요일 오후에 저의 담당의사이신 김인종 과장님에게 토요일 오후에 물리치료를 끝내고 집에가서 잠을 잤다가 월요일 아침 일찍 들어오겠다니,밤에는 집에서 자는것도 안되다하기에 일요일 아침에 외출가서 오후 8시까지 들어 오기로 했다.
그래서 오늘은 토요일이라 물리치료도 없고 쳄버 치료도 오후 4시에 있어서 8시경에 간호사님에게 나중에 과장님이 올라오시면 저가 외출한다고,문의 해달라니,저에게 내일도 외출가면 이렇게 연일로 외출을 하면 감사에 걸리는게 아니냐고 하는거에요.그래도 확인해달라고 하고서 입원실에 있다가 나오면서 간호사분과 입원실에는 책상이 없어 앉아서 사용하는 식탁에서 컴퓨터를 할려니 허리 아프니 옆 휴게실 테이블에서 컴퓨터를 해야겠다고 하는데,다른 간호사가 들어오면서 대뜸 하는 말이 나갈려면 얘기하고 가라는거에요.
그러자 저도 말대꾸를 하여 그럼 화장실 갈 때도 간호사님에게 물어보고 가냐고 하며 말이 오가면서 내가 왜 외출을 할려고 하는줄 아느냐 ,그런 것은 우리들에게 얘기 하지 말고 원무과에 얘기 하라 하면서 말은 오갔지만,얘기 내용을 모르고 들어오면서 밖에 나간다는 소리만 들은 사람이나 외출에 노래를  부르는 내나 마찬가지죠. 그런 현상이 난 것이지만 원인 제공자가 누구 일까요?   
이런 환자 편이 시설이 없는 의료원에 앞으로 더 입원해 있으면 오늘 같은 현상이 종종 날 것 같아 빨리 퇴원 해야 겠네요. 저도 생각 이상으로 많이 치유가 됬고요 .
더있으면 육체적 치유보다 정신적 무기력 현상이 더 올 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첨부파일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

동심의 세계에서 자연과 내면의 마음을 털어 놓으면서,아름다운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이 머무는 곳

이곳 만든이가 직접 경험하거나 수집한 자료이므로 상용으로 사용하시기를 자제 합니다.